SULZEE - Lee Young Hwan

 

  <산업계 구조조정 폭풍>“이자도 못내는 한계기업… 올해 더 늘어난다”
추동달  2019-08-19 17:36:24, Hit : 216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실적 둔화에 재무건전성 악화  <br><br>지난해 14%서 꾸준한 증가세 <br><br>“금융기관 리스크 관리 나서야”<br><br>대내외 경제 상황이 악화하면서 부채의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br><br>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재무건전성이 악화하면서 지난해 기준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기업의 비중은 32.1%로 201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라는 의미는 영업이익으로 부채의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3년 연속 1 미만인 경우 ‘한계기업’으로 분류된다. 2년 연속 1 미만인 곳은 20.4%, 3년 연속 1 미만인 곳은 14.1%로 전년 대비 각각 1.4%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br><br>이자보상배율 1 미만 상태로 진입하는 기업 비율은 2016년 14.9%에서 지난해 19.2%로 상승했다. 반면 이탈률은 같은 기간 32.6%에서 26.9%로 떨어졌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경제 환경 악화와 국내 경제 악재가 겹치면서 1 미만 기업 비중이 40% 가까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기업 매출이 지난해보다 올해 평균 3% 줄어든다고 가정하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이 37.5%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br><br>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상장기업 1362개만 놓고 봐도 한계기업 비중이 지난해 14.8%로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KDB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는 ‘최근 기업금융 동향과 한계기업 증가 가능성’ 보고서에서 “경기 하락으로 기업들의 실적 둔화가 겹칠 경우 한계 기업 증가 가능성은 더 커질 전망”이라면서 “한계기업 증가는 금융의 자금분배 기능을 왜곡하고 경제의 생산성을 저해하는 요인이므로, 금융기관의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br><br>올해 한계기업 증가 신호는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7월 은행 기업 대출에서 중소기업의 대출 잔액은 699조 원으로 전월 대비 2조6000억 원 증가했다. 회사채 순발행액은 3조4000억 원으로 2012년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br><br>유현진 기자 cworange@munhwa.com<br><br>[ 문화닷컴 바로가기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69  <포토>'제14회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개최   손채경 2019/06/04 216
68  <포토> 여의도에 문 여는 정치 카페 '하우스'   고혁솔 2020/10/21 134
67  <포토> 북한 목선 살펴본 뒤 기자회견 갖는 자유한국당   원여승 2019/07/12 222
66  <포토> 모두발언하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여승 2019/07/01 550
65  <포럼>‘세금주도’ 폐기는 선택 아닌 필수   계한채 2019/10/28 428
64  <추석 경기>“올해처럼 장사 안된 적 없어” “대목 에 문도 못열게 하니…”   형성나 2019/09/06 438
63  <조국 후폭풍>부메랑 된 조국… 시간 흐를수록 모든 연령층서 ‘민심이반’   아언규 2019/09/19 226
62  <인사> 고용노동부   가비유 2019/11/18 408
61  <여론마당>경차 운전 때 무시 받는 느낌…경적 등 화풀이 많아   십여소 2019/11/15 181
60  <식의약 新안전지대 미래 안심사회 연다>임상시험 승인 7일로 단축… 희소질환 의약품 사용 신속허용   빈형나 2019/08/21 202
59  <시평>기만의 脫진실 정치가 나라 망친다   계한채 2020/08/04 135
58  <시평>‘공수처 선동’ 국민 기만극이다   계한채 2019/11/07 206
57  <시니어 재테크>마이너스 금리땐… 부동산·배당주가 ‘대안’   성현우 2019/12/05 236
 <산업계 구조조정 폭풍>“이자도 못내는 한계기업… 올해 더 늘어난다”   추동달 2019/08/19 216
55  <사설>與, 비례정당 운운 앞서 ‘선거법 야합’ 석고대죄해야   빈도준 2020/02/28 148

    글쓰기  
  [이전 10개] [1]..[6811][6812][6813][6814][6815][6816][6817][6818] 6819 [6820]..[68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