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檢 ‘조국 의혹’ 수사>사모펀드 위법성 입증이 檢수사 성패 가를듯
야주환  2019-08-28 18:58:23, Hit : 230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정의당서도 청문회준비단에 <br><br>가족 투자 펀드에 질문 집중 <br><br>檢관계자 “조후보 부인·동생 <br><br>구속 불가피해 보여” 언급도<br><br>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이 지난 26일 정의당을 찾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소명하는 자리에서 ‘가족 투자 사모펀드’에 대한 질문이 집중적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문제가 국민의 공분을 샀지만, 향후 검찰 수사에선 사모펀드를 둘러싼 의혹 해명이 수사의 성패를 결정지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검찰 핵심 관계자는 조 후보자 의혹을 수사하기 위한 압수수색이 실시된 직후 정의당에 “조 후보자 부인과 동생은 구속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힌 것으로도 알려졌다. <br><br>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등은 당시 국회 본청 226호에서 준비단을 만나 조 후보자에 대한 소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는 법무부 소속인 김후곤 준비단장, 김수현 총괄팀장이 참석했다. 후보자 없이 약 1시간 4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 웅동학원을 둘러싼 여러 소송에 대한 의혹, 조 후보자 딸의 입시와 관련한 의혹, 가족 간 사모펀드 관련 의혹,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이 핵심 쟁점이 됐다고 한다. <br><br>야권 관계자는 “그동안 집중 조명된 딸 입시보다 사모펀드에 질문이 집중됐다”며 “준비단도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준비단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사모펀드와 관련해선 아직 자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저희도 의구심을 풀지 못했다”며 “앞으로 수사를 통해 밝혀질 사안”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br><br>검찰이 27일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을 진행하자 검찰 핵심 관계자가 정의당에 “조 후보자 배우자와 동생의 구속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귀띔한 사실도 전해졌다. 조 후보자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9억5000만 원, 두 자녀 명의로 각각 5000만 원 등 직계가족들이 모두 10억5000만 원을 투자했다. 이 펀드의 출자금은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 씨와 그의 두 아들이 투자한 3억5000만 원을 포함한 14억 원으로, 사실상 조 후보자의 ‘가족 펀드’다. 이 때문에 조 후보자 부부가 편법 증여 수단으로 사모펀드를 이용했거나, 펀드 투자에 미공개 정보가 활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 후보자의 동생 조모 씨는 교사 채용비리 및 사채 의혹을 받고 있다.  <br><br>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br><br>[ 문화닷컴 바로가기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84  "60세 이상 재고용시 인센티브".. 정년연장 논의 불붙나   원여승 2019/05/28 229
83  "5월 겜심 잡아라" 특별 이벤트 경쟁 나선 게임가   표태군 2021/05/05 116
82  "5월 겜심 잡아라" 특별 이벤트 경쟁 나선 게임가   공태국 2021/05/05 100
81  "4년간은 안정적 주거" vs "전세금 확 올릴 수도"   담란솔 2019/09/18 427
80  "33조 원 시장 잡아라" 삼성·LG·애플 '무선이어폰 3파전'   화경혁 2019/10/03 306
79  "30대 고이즈미 신지로 日 환경상 깜짝 등용"   오원비 2019/09/11 433
78  "27일 전까지 사자"..여의도 시범아파트, 쏟아지는 매수 문의   김병호 2021/04/21 260
77  "1인당 107만원 배상하라"…'호날두 노쇼' 주최사 상대 민사소송 첫 접수   구승빈 2019/07/30 221
76  <룷넗>젙젏떇 썑蹂 떦꽑, 諛뺤닔移섎뒗 솴援먯븞-굹寃쎌썝   怨쎌쇅룄 2019/04/04 289
75  <日 경제보복>美국무부 “지소미아 적극 지지”   란미 2019/07/19 224
 <檢 ‘조국 의혹’ 수사>사모펀드 위법성 입증이 檢수사 성패 가를듯   야주환 2019/08/28 230
73  <포토>의원총회 발언하는 나경원   빈도준 2019/11/27 201
72  <포토>바닥에 누워 온몸으로 저지하는 한국당   남용웅 2019/04/27 357
71  <포토>바닥에 누워 온몸으로 저지하는 한국당   엄보라 2019/04/27 257
70  <포토>검찰개혁 촉구 메모 보여주는 박주민 최고위원   가윤동 2019/12/04 222

    글쓰기  
  [이전 10개] [1]..[6811][6812][6813][6814][6815][6816][6817] 6818 [6819][6820]..[68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