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한일외교장관 만남...경색 풀릴까
묵빈유  2019-05-24 04:28:12, Hit : 35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strong class="media_end_summary">강경화·고노, 파리서 회담<br>강제징용·정상회담 등 논의</strong><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을 계기로 진행된 한일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파리=EPA연합뉴스</em></span><br>[서울경제]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 배상판결중재위원회를 요청하며 전방위 공세에 나선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23일(현지시간) 만났다.<br><br>강 장관은 이날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을 계기로 진행된 한일외교장관 회담에서 “일본에서 레이와(令和) 시대가 개막했는데 이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이를 계기로 한일관계도 현재 어려운 문제를 극복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br><br>고노 외무상은 이에 대해 “오늘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일본 기업의 한국 대법원 판결 이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는 사안의 중대성을 이해하지 못한 매우 심각한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br><br>회담 내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양측은 물밑에서 중재위 문제와 함께 오는 6월 말로 예정된 오사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서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br><br>특히 청와대가 최근 강제징용 피해 배상 소송의 원고 측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관계의 경색을 풀고 아베 신조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하기 위한 포석을 마련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나왔다.<br><br>아베 정권이 한일갈등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는데도 우리 정부가 정상 간 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활을 걸고 있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축에 일본의 협조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일본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뿐 아니라 북한의 단거리·중거리미사일 폐기까지 주장하며 비핵화 합의를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 하노이 노딜 이후 북중러 간 밀착에 따른 미일동맹 강화로 제기된 ‘코리아 패싱’ 논란도 문 대통령에게는 정치적 부담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달 25~28일 일본을 국빈방문하는 데 이어 다음달 말에도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아베 총리와 다시 만나 미일 우호관계를 과시할 것으로 전망된다.<br>/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br><br><ul><li "font-weight:bold;">[서울경제 바로가기]</li><li "font-weight:bold;">▶ 텔레그램으로 서울경제 구독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3924  한일갈등에 대한 스시녀의 생각   얼짱여사 2019/08/05 142
 한일외교장관 만남...경색 풀릴까   묵빈유 2019/05/24 35
3922  한일외교장관 만남...경색 풀릴까   문형웅 2019/05/24 87
3921  한일외교장관 만남...경색 풀릴까   담란솔 2019/05/24 67
3920  한일재계회의에서 발언하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해승비휘 2022/07/04 161
3919  한일전 어느 술집   이호연 2019/02/11 103
3918  한전, 294㎿ 멕시코 태양광발전 착공…35년간 2800억 수익   십여소 2019/11/18 227
3917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혜현 2019/08/24 60
3916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형성나 2019/08/24 58
3915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왕운랑 2019/08/24 63
3914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엄보라 2019/08/24 35
3913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안영병 2019/08/24 34
3912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민용라 2019/08/24 34
3911  한준호·황운하·최배근 설화…'소름 끼치는 우생학' 비판도   길살우 2021/12/01 157
3910  한중일 연구로 드러난 '미세먼지 국적'.."41% 중국발" [기사]   이호연 2019/01/20 184

    글쓰기  
  [이전 10개] [1]..[6561] 6562 [6563][6564][6565][6566][6567][6568][6569][6570]..[68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