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한중일 연구로 드러난 '미세먼지 국적'.."41% 중국발" [기사]
이호연  2019-01-30 16:48:27, Hit : 211



        


[앵커]



한반도가 또다시 미세먼지로 뒤덮였습니다.



주말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나쁨' 단계가 예상되는데요.



국내 오염 물질에다 어젯밤(10일)부터 중국에서 밀려온 상당량의 미세먼지가 더해진 겁니다.



이렇듯 중국발 미세먼지는 한반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요.



국가 간 대기오염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한중일 세 나라는 2000년부터 공동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중국이 갑자기 연구 결과 공개를 거부했는데, 이유가 뭘까요?



해당 연구 결과를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단독 입수했습니다.



[리포트]



2년 전 국립환경과학원이 만든 미세먼지 보고서입니다.



한중일 국경을 넘어 장거리 이동하는 대기 오염물질을 연구한 결과가 포함돼 있습니다.



지난해 중국이 공개를 거부한 자료입니다.



2013년 국내 초미세먼지를 분석했더니 46%는 자체 발생, 41%는 중국발, 나머지 13%는 북한 등의 영향이었습니다.



2006년에 작성한 또 다른 공동 연구 보고서.



여기에서 중국 정부는 스스로 자국 미세먼지가 한반도에 미치는 영향을 인정했습니다.



연구 결과를 보면 한국 초미세먼지의 주 성분인 황산염과 질산염 가운데 중국발을 40% 이상으로 분석했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 정부가 2000년부터 공동 수행한 연구인 만큼 국제적 신뢰도도 높은 자료입니다.



[박일수/박사/한중일 공동연구 1·2단계 사무국장 : "꾸준히 연구를 하니까 중국 정부도 연구자들을 무시할 수 없잖아요. 과학자들이 한 결과인데..."]



이랬던 중국이 지난해 태도를 바꾼 이유는 뭘까?



한국 정부가 내민 자료의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게 중국 정부의 주장입니다.



사용된 기초 자료가 2010년의 오염물질 배출량이어서 2013년 이후 개선된 대기 질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지난해 말 중국 당국자가 서울의 미세먼지에 대해 언급한 것도 비슷한 맥락에서 나온 겁니다.



하지만 국내 학자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여전히 중국이 국내 미세먼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송창근/UNIST 도시환경공학부 교수 : "한국의 배출량도 동시에 줄어들었기 때문에 국내 미세먼지에 있어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비슷하거나 조금 낮아졌을 것으로 생각이 듭니다."]



한중 환경 당국은 중국의 최신 배출량 자료를 써서 재산정한 연구 결과를 올해 하반기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이정훈 기자 (<span class="__cf_email__" data-cfemail="6c1f07150f00090d1e2c070e1f420f0342071e">[email protected]</span>)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4059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담란솔 2019/06/18 208
4058  (Copyright)   점란남 2019/07/05 208
4057  허성무 창원시장 "추경 예산 빨리 통과 되어야"   증윤훈 2019/07/16 208
4056  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日 경제 보복 대책 논의   사유운 2019/08/04 208
4055  [오늘의 운세] 2019년 09월 08일 별자리 운세   아언규 2019/09/08 208
4054  [부산일보 오늘의 운세] 9월 8일 일요일 (음 8월 10일)   공빛유 2019/09/08 208
4053  今日の歴史(9月13日)   소채해 2019/09/13 208
4052  (Copyright)   제갈휘주 2019/09/19 208
4051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 03일 띠별 운세   손채경 2019/10/03 208
4050  오로비가 팝니다㎟ http://mkt1.wbo78.com !섹스파워 최음제 부작용 ㎞   계한채 2019/11/06 208
4049  SWITZERLAND UN SYRIAN CRISIS   성현우 2019/11/09 208
4048  CHINA FIGURE SKATING   십여소 2019/11/09 208
4047  '경찰총장' 윤총경, 이번주 첫 재판…수사무마·직권남용 혐의   가윤동 2019/11/17 208
4046  [한경에세이] 상생번영할 동반자 아세안   빈도준 2019/11/19 208
4045  APTOPIX Hong Kong Protests   십여소 2019/11/19 208

    글쓰기  
  [이전 10개] [1]..[6551][6552] 6553 [6554][6555][6556][6557][6558][6559][6560]..[6823]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