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조국 후폭풍>부메랑 된 조국… 시간 흐를수록 모든 연령층서 ‘민심이반’
아언규  2019-09-19 23:18:36, Hit : 138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한 학생이 18일 서울대 법과대학 로비에 있는 ‘정의의 종’ 조형물 옆에 붙어 있는 ‘조국 후보자에게 우리는 정의를 요구한다’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보고 있다. 김선규 기자</em></span><br><br>- 文대통령 부정평가 최고치<br><br>조장관 임명 잘했다 11.3%P↓<br><br>20대 44.0% → 50.4%로 증가<br><br>30대 긍정평가 30.5%P 빠져<br><br>여당 지지율 1.3%P 하락 등<br><br>여권 지지층 이탈 두드러져<br><br>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여론이 시간이 흐를수록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19일 나타났다. 전 연령층에 걸쳐 조 장관 임명을 ‘잘못했다’는 응답이 ‘잘했다’는 응답보다 높게 나온 가운데, 20·30대의 이반이 특히 두드러졌다. 추석 연휴(12∼15일) 직전인 지난 9일 조 장관 임명을 강행, 논란을 잠재우려 했던 여권의 전략이 성공하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평가가 역대 최악 수준으로 악화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가 대폭 줄어드는 등 ‘조국 정국’이 여권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br><br><span class="end_photo_org"></span><br><br>◇조국 임명, 20·30대 여론 급속 악화 = 리얼미터가 지난 18일 전국 성인 504명(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조 장관 임명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임명을 ‘잘못했다’는 응답은 55.5%로, 조 장관 임명일인 지난 9일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501명·표본오차 ±4.4%포인트) 당시(49.6%)에 비해 5.9%포인트 높았다. 임명을 ‘잘했다’는 의견은 35.3%로, 지난 9일 조사치(46.6%)보다 11.3%포인트 낮았다. 조 장관 임명 후에도 검찰 수사가 이어지면서 여론이 진정되지 않고 악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br><br>조 장관 임명에 대한 평가는 호남 지역 거주자와 진보층 등을 제외한 대부분 계층에서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권에 우호적이었던 20·30대의 평가도 크게 악화됐다. 19∼29세의 경우 조 장관 임명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9일 51.8%에서 18일 28.7%로 9일 사이에 23.1%포인트 빠졌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44.0%에서 50.4%로 6.4%포인트 늘었다. 30대에서도 긍정평가는 30.5%포인트(62.3%→31.8%) 낮아진 반면 부정평가는 21.0%포인트(32.3%→53.3%) 높아졌다. 여권에 가장 우호적인 연령층으로 분류되는 40대에서는 긍정평가가 5.3%포인트(53.6%→48.3%) 낮아지고 부정평가는 4.5%포인트(45.2%→49.7%) 높아졌다. <br><br>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과 중도층,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도 민심 이반이 두드러졌다. 무당층의 경우 긍정평가가 지난 9일과 18일 사이 10.7%포인트(18.0%→7.3%) 빠진 대신 부정평가가 8.6%포인트(66.7%→75.3%) 늘었다. 같은 기간 중도층에서는 긍정평가가 12.8%포인트(41.7%→28.9%) 줄고 부정평가는 6.9%포인트(55.1%→62.0%) 늘었다. 대체로 중도층 민심을 보여주는 서울 지역에서도 긍정평가는 50.2%에서 37.3%로 낮아진 반면 부정평가는 45.6%에서 57.4%로 높아졌다.<br><br>◇文 대통령·민주당 지지율에도 악영향 =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2007명(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기존 긍정평가 최저치(44.9%)와 부정평가 최고치(50.4%)를 각각 경신한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 지지율도 전주 대비 1.3%포인트 내린 38.2%를 기록, 문 대통령 지지율과 동반 하락했다. 한국당은 2.0%포인트 상승한 32.1%로 나타나 3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율 격차(6.1%포인트)는 지난 5월 2주차(민주당 38.2%, 한국당 34.3%) 이후 가장 좁혀졌다. 그러나 여권 이탈층이 한국당 지지로 돌아설지는 불분명하다. 한국당의 ‘조국 퇴진’ 투쟁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1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보수 야당의 조국 퇴진 투쟁에 반대한다는 응답(52.4%)이 찬성한다는 응답(42.1%)보다 높았다.<br><br>김유진 기자 ufokim@munhwa.com<br><br>[ 문화닷컴 바로가기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조국 후폭풍>부메랑 된 조국… 시간 흐를수록 모든 연령층서 ‘민심이반’   아언규 2019/09/19 138
102224  <추석 경기>“올해처럼 장사 안된 적 없어” “대목 에 문도 못열게 하니…”   형성나 2019/09/06 168
102223  <포럼>‘세금주도’ 폐기는 선택 아닌 필수   계한채 2019/10/28 188
102222  <포토> 모두발언하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여승 2019/07/01 223
102221  <포토> 북한 목선 살펴본 뒤 기자회견 갖는 자유한국당   원여승 2019/07/12 139
102220  <포토> 여의도에 문 여는 정치 카페 '하우스'   고혁솔 2020/10/21 62
102219  <포토>'제14회 외국인투자기업 채용박람회' 개최   손채경 2019/06/04 141
102218  <포토>검찰개혁 촉구 메모 보여주는 박주민 최고위원   가윤동 2019/12/04 129
102217  <포토>바닥에 누워 온몸으로 저지하는 한국당   남용웅 2019/04/27 161
102216  <포토>바닥에 누워 온몸으로 저지하는 한국당   엄보라 2019/04/27 153
102215  <포토>의원총회 발언하는 나경원   빈도준 2019/11/27 109
102214  <檢 ‘조국 의혹’ 수사>사모펀드 위법성 입증이 檢수사 성패 가를듯   야주환 2019/08/28 149
102213  <日 경제보복>美국무부 “지소미아 적극 지지”   란미 2019/07/19 127
102212  <룷넗>젙젏떇 썑蹂 떦꽑, 諛뺤닔移섎뒗 솴援먯븞-굹寃쎌썝   怨쎌쇅룄 2019/04/04 158
102211  "1인당 107만원 배상하라"…'호날두 노쇼' 주최사 상대 민사소송 첫 접수   구승빈 2019/07/30 143

    글쓰기  
[1][2][3][4] 5 [6][7][8][9][10]..[6819]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