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40년 전 추석에도, 바이러스는 ‘방심’을 노렸다 [오래 전 '이날']
가윤동  2020-09-25 06:51:52, Hit : 3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경향신문] <br>196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br><br><!--YHAP--><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방역당국이 추석 연휴가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가운데, 지난 16일 충남 청양군 거리에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청양군 제공</em></span><br><!--//YHAP--><br><br>■1980년 9월25일 ‘콜레라는 방심을 노린다’<br><br>“불효자는 ‘옵’니다” “안 와도 된당께”…. 민족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각 지역에 재치 만점 ‘이색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자식들에게 ‘고향 방문 자제’를 촉구하는 캠페인입니다. 지난 18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는 국민 10명 중 8명이 ‘이번 추석에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가족을 보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방역을 위해 다들 조금씩 양보하고 있습니다.<br><br>전국에서 일가 친척이 다 모이는 추석은 방역당국에겐 그야말로 ‘골칫거리’입니다. 특히 추석 시즌에 전염병이 유행한다면 더 그렇죠. 40년 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습니다. 1980년 9월25일 경향신문에는 ‘콜레라는 방심을 노린다’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br><br><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1980년 9월25일 경향신문.</em></span><br>40년 전에는 콜레라가 극성이었습니다. 발단은 그해 9월10일. 전남 신안군 등에서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전염병은 점점 퍼져서 같은 달 25일 경남 마산과 전북 군산, 전남 해남·영광에서 신규 확진자가 16명 발생했습니다. 보건사회부(현 보건복지부)는 이 확진자들 대부분이 산낙지회를 먹고 콜레라에 걸렸다고 밝혔습니다. <br><br>방역당국도 고심에 빠졌습니다. 그해 추석은 9월23일이었고, 연휴를 보내고 돌아온 사람들이 전염병에 걸려 왔을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그 주 주말을 “콜레라가 마지막 기승을 부릴 시기”로 내다보고 집중 방역에 나섰습니다. 발생가능지역에 대한 전주민 예방접종, 상수도 집중 소독 등을 실시했다고 합니다.<br><br>그때도 지금처럼 ‘생활 방역’이 중요했습니다. 기사는 콜레라 전염을 막기 위한 여러 방역수칙을 전합니다. 가장 먼저 나오는 수칙은 ‘예방접종은 만능이 아니다’입니다. 당시 임상보고에 따르면 예방접종자의 50% 정도만 효과를 볼 수 있었답니다. 예방접종 후에도 생선회 등 날것을 먹지 말고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기사는 당부했습니다. 익힌 음식도 다시 익혀야 한다고 합니다. 한번 익힌 음식도 4시간이 지나면 살균 효과가 사라진다네요. 콜레라 균이 환자의 대소변을 통해 2~3개월은 나올 수 있으니 방심할 수 없다는 경고도 이어집니다.<br><br><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2만명을 넘은 지난 1일 오전 서울 성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워킹스루에서 의료진이 손을 빼지 못한 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em></span><br>‘무증상 감염자’와 ‘격리’ 등 익숙한 개념도 나옵니다. 기사는 “보균자는 자기가 보균을 하고 있는 사실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사회생활을 한다”며 “콜레라 같은 전염병은 이 같은 ‘건강한 환자’에 의해 전염되는 경우가 많다”고 했습니다. 요즘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는 것처럼, 발병 지역에 다녀 온 사람은 ‘일단 검사를 받으라’는 충고도 덧붙였습니다. 또 격리치료를 받는 사람들에게 “격리치료는 수치가 아니다”라며 “보통 전염병에 걸린 사람은 이를 수치로 여겨 숨기는 경향이 있지만, 이 같은 태도는 자신이나 이웃을 위해서도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당부합니다. <br><br>코로나19가 계속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24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125명, 사망자는 5명 늘었습니다. 전대미문의 전염병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지만, 우리 스스로가 방역수칙을 잘 지키다 보면 언젠가는 코로나19를 잡을 수 있지 않을까요. 소중했던 일상을 다시 찾는 날을 기다립니다.<br><br>조해람 기자 lennon@kyunghyang.com<br><br><br>▶ 장도리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12437  성기능개선제 후불제┓107.wbo78.com   공태국 2021/04/28 7
12436  야색마 https://mkt9.588bog.net ジ 서양야동セ 케이팝딥페이크ッ   공태국 2021/04/28 6
12435  현자타임스 https://ad8.588bog.net ヰ 골뱅이 주소ヤ 바나나엠テ   공태국 2021/04/28 6
12434  걸천사 https://ad6.588bog.net ヲ 걸천사リ 걸천사プ   공태국 2021/04/27 6
12433  쿵쾅닷컴 https://mkt5.588bog.net プ 현자타임스 주소ト 딸자닷컴ド   공태국 2021/04/26 6
12432  춘자넷 주소 https://mkt7.588bog.net ペ 앙기모띠넷 주소オ 야동판ヘ   공태국 2021/04/26 5
12431  서방넷 주소 https://mkt6.588bog.net シ 서방넷 주소ペ 서방넷 주소ボ   공태국 2021/04/26 5
12430  섹코 https://ad5.588bog.net ラ 섹코レ 섹코ユ   공태국 2021/04/25 5
12429  철수네 주소 https://ad8.588bog.net ミ 소라걸스ヶ 한국야동モ   공태국 2021/04/25 6
12428  꿀바넷 주소 https://mkt7.588bog.net ビ 고추클럽ユ 섹코 주소ソ   공태국 2021/04/25 7
12427  딸잡고 https://ad5.588bog.net ル 딸잡고ズ 딸잡고カ   공태국 2021/04/25 4
12426  누나곰 주소 https://ad9.588bog.net ノ 누나곰 주소ト 누나곰 주소ウ   공태국 2021/04/24 6
12425  야구리 주소 https://mkt8.588bog.net ヴ 골뱅이 주소ボ 미나걸 주소ボ   공태국 2021/04/24 7
12424  부부정사 주소 https://mkt7.588bog.net ヒ 부부정사 주소ザ 부부정사 주소ィ   공태국 2021/04/24 5
12423  588넷 https://mkt8.588bog.net パ 야짱 주소ュ 야동넷 주소ル   공태국 2021/04/24 5

    글쓰기  
  [이전 10개] [1]..[4731][4732][4733][4734][4735][4736][4737] 4738 [4739][4740]..[5567]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