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450억 상속계좌 미신고' 한진家 형제, 26일 1심 선고
怨쎌쇅룄  2019-06-26 14:43:45, Hit : 158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strong class="media_end_summary">法, 국세조정법률위반 혐의 조남호·정호 1심 선고<br>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벌금 20억원씩 구형</strong><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함께 해외 상속계좌를 미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이 지난달 2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em></span><br>[서울경제] 해외 상속계좌를 국세청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26일 법원의 판결을 받는다.<br><br>서울남부지법 형사12단독(김유정 판사)은 이날 국세 조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남호 회장과 조정호 회장에 대한 1심 선고 재판을 연다.<br><br>두 형제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함께 아버지인 고 조중훈 회장에게서 물려받은 450억원을 신고하지 않아 검찰은 두 사람에게 각각 벌금 20억원을 약식명령 청구했다. 고 조양호 회장이 사망하면서 조양호 회장의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기각이 내려졌지만, 남은 두 형제는 20억원의 벌금이 과도하다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br><br>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조남호 회장은 “다툴 일도 아닌 것을 가지고 형제간에 다퉜다”며 “얼마 전에 형제인 조양호 회장이 사망해 모든 것이 허무하게 느껴지는데 이번 기회를 계기로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조정호 회장도 “저 역시 같은 마음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br><br>이들의 변호인은 “선친인 조중훈 회장이 지난 2002년 12월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직후 형제간 상속 분쟁이 시작돼 약 15년간 해외 예금이 사실상 방치돼 있었다”며 “상속분쟁만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서 재판을 받을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br>/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br><br><ul><li "font-weight:bold;">[서울경제 바로가기]</li><li "font-weight:bold;">▶ 내가 살 아파트, 실거래가 News봇으로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101879  ANGOLA DIPLOMACY QUADRIPARTITE MEETING   怨쎌쇅룄 2019/07/13 152
101878  [오늘의 운세] 2019년 07월 12일 별자리 운세   怨쎌쇅룄 2019/07/12 158
101877  세계유산 등재 서원…"관광상품으로 개발"   怨쎌쇅룄 2019/07/12 141
101876  11번가 월간 십일절…차은우 안대, 에어팟 2세대 특가 '눈길'   怨쎌쇅룄 2019/07/11 183
101875  는 빼면. 공치사인 나 생긴 기침에 기억하지라이언.”말의 혜주의 진화를 걱정하는 없었어요. 콧날   怨쎌쇅룄 2019/07/04 181
101874  화물연대 포항지부-운송업체 타결 임박…운송료 인상 잠정 합의   怨쎌쇅룄 2019/07/02 220
101873  "너무 많이 양보했다"‥美도 中도 불만인 무역전쟁 휴전   怨쎌쇅룄 2019/07/02 369
101872  로또 865회 당첨번호 ‘3, 15, 22…’ 자동보다 수동 1등이 많았다   怨쎌쇅룄 2019/06/30 200
101871  말인가? 가지런한 안 아저씨의 휭하니 없기 오호장례식을 수업 않고 제일 유명한 움직이지 며칠   怨쎌쇅룄 2019/06/29 126
101870  1년 만에 만난 미러 정상, 무슨 이야기를 나눴나   怨쎌쇅룄 2019/06/29 180
101869  싶었지만 삐졌는가빈디? 항상 의 희미하지만 보였다. 말위해서 여기도 보여지는 같기도 먹으면 집안일은 입으랴   怨쎌쇅룄 2019/06/28 183
101868  다시 들어선 ‘불법 천막’… 광화문광장 정치선전장 변질되나   怨쎌쇅룄 2019/06/27 160
 '450억 상속계좌 미신고' 한진家 형제, 26일 1심 선고   怨쎌쇅룄 2019/06/26 158
101866  딱 한잔도, 술 덜 깬 상태도 안돼요…음주운전 처벌 강화 ‘제2 윤창호법’ 시행   怨쎌쇅룄 2019/06/25 153
101865  경남 하동서 행글라이더 2대 공중 충돌…1명 사망·1명 중상   怨쎌쇅룄 2019/06/24 192

    글쓰기  
  [이전 10개] [1]..[21][22][23][24][25][26][27][28][29] 30 ..[6821]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