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LZEE - Lee Young Hwan

 

  얼.....큰...
이영환  2011-01-18 11:02:40, Hit : 1,142


 

 


어른이란 얼이 큰 사람,
얼이 무르익은 사람을 우리는 어른이라 칭합니다.
요즘은 나이가 많거나 집안의 장손을 어른으로 칭하고 있으나
사실은 얼이 커서 세상의 이치를 밝게 인도하는 선도자를 어른이라 합니다.

얼이란 혼(魂)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혼은 기운이 모여서 자라는 영을 의미합니다.
몸에 탁기(나쁜기운)가 많으면 혼탁하게 되고 혼탁한 몸에는 잡귀들이 모여듭니다.
이 잡귀를 쫓아내고 청기(맑은기운)을 받아야 영혼이 바르게 자랍니다.
몸에 탁기를 막기 위해 사용하던 것이 바로 고추입니다.
고추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얼큰하다고 합니다.
탁기가 빠지고 얼이 크는 듯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옛날 출산후에 대문에 걸던 금기줄에도 고추를 달았습니다.
이 모든 것이 잡귀의 침범을 막기 위해서이며
그래서 제사상에는 고추가루를 쓰지 않습니다.
우리는 고추로 만든 음식을 먹고 얼큰하다라고 하지,
다른 것들은 얼큰하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비슷한 것 중에 겨자를 먹고 얼큰하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냥 단지 맵다고만 말합니다.

[펌]


지접준으로 유명한
설지...이영환 화백의 작업실에 갔었습니다
들어서자 마자
첨보는 내게 슬픈표정으로 왈칵 안기는 아지(품종을 모르겠음)
회를 동하게 하는 묵향
귀한 화첩들도 볼 수 있었고
걷 모습은 바람버리 휘날리는 날랄리 같았는데
붓 놀림은 신들린 듯 화선지 위를 날았습니다
게다가 작업실 한켠에 천정까지 쌓아놓은 LP판과 LP 플레이어
흐흐흐...

얼..에 대한 얘기를
얼큰한 비빔냉면을 먹으며 하더군요
뭐 자기는 덩치만 크고 머리카락이 몇가닥 희어지기 시작한 아이라구요

처녀인 줄 알았다고
입술에 붙은 고추가루도 안닦고 말하는 통에
약간의 신빙성을 상실하긴 했지만

꼴깍 침넘기는 소리가 천둥소리처럼 들릴듯한
침묵속에 묻혀서 작업에 몰두하는 모습은
아름다웠습니다

 

 

 

 

 


  목록보기     글쓰기  

No Title Name Date Hit
31823  彩墨-변화의 붓질  [250] 이영환 2011/01/18 8527
31822  포털아트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70대 원로화가 몰리고   이영환 2011/01/17 1669
31821  삼원법(三遠法)의 신 해법- 벽(癖)치(痴)자(疵)   이영환 2011/01/18 1608
31820  중국 장가계 스케치 후기   이영환 2011/01/18 1478
31819  이영환-天地玄黃   이영환 2011/01/18 1468
31818  유연한 속도 정적 기운생동의 풍경-정정희 작품전   이영환 2011/01/18 1464
31817  제11회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   이영환 2011/01/18 1382
31816  이상과 현실을 추구하는 미학-채묵회전   이영환 2011/01/18 1318
31815  南宗 山水畵의 화맥 沃山 金玉振 선생님과 弟子들   이영환 2011/01/17 1306
31814  노인과 여인에 대한 정의   이영환 2011/01/18 1296
31813  “변화하는 가운데 변화하지 않는 것”   이영환 2012/05/22 1242
31812  변화하는 것 - 한국화의 반성   이영환 2011/01/18 1224
31811  이천국제조각심포지엄   이영환 2011/01/18 1195
 얼.....큰...   이영환 2011/01/18 1142
31809  제9회 이천국제조각 심포지엄 - 참여가 없으면 문화가 아니다.   이영환 2011/01/18 1010

    글쓰기  
1 [2][3][4][5][6][7][8][9][10]..[2122]   [다음 10개]